U.S. Army tests RAMBO, a 3D printed grenade launcher
Writer : thomasbarks,  Date : 2017-05-20 ,   Views : 538
Grade :

Researchers at the U.S. Army Armament Research, Development and Engineering Center have test fired a 3D printed grenade launcher called RAMBO (Rapid Additively Manufactured Ballistics Ordnance).

Donald Trump’s first budget as President of the U.S.A. will propose a huge hike in defense spending. If the President gets his way, an extra $54 billion will be pumped into the military, with foreign aid likely to be the biggest casualty. Arts funding will also be cut significantly, though there was a brief period when it appeared that might not be the case…

Around Christmas time, Trump reportedly asked Sylvester Stallone, the actor who played the headband-wearing war hero Rambo, if he would consider taking a senior arts role in his administration. Stallone declined, perhaps causing a few extra million being to be siphoned from the arts budget to the military.

But the president’s commitment to defense spending may yet procure his government, along with its inflated department of defense, a new kind of Rambo—not an Italian-American war veteran, but a 3D printed grenade launcher.

Long before the budget was announced, researchers at the U.S. Army Armament Research, Development and Engineering Center were busy developing a new 3D printed weapon called RAMBO, which stands for Rapid Additively Manufactured Ballistics Ordnance. Now, the 3D printed grenade launcher has been successfully tested, paving the way for a new era of 3D printed weaponry.

The 3D printed grenade launcher was developed in collaboration with the U.S. Army Manufacturing Technology Program and America Makes, the national accelerator for additive manufacturing, and was made using direct metal laser sintering (DMLS) 3D printing technology.

Unusually for a 3D printed weapon, the RAMBO grenade launcher was almost entirely 3D printed. Every part of the M203A1 grenade launcher besides its springs and fasteners was produced using a 3D printer.

The purpose of the 3D printing research was to determine whether weapons and munitions could be made using additive manufacturing processes—not to see if 3D printing could be used to save money or resources (it looks like that won’t be much of a concern…), but to see if 3D printed weapons will effectively fire.

Although the aluminum receiver and barrel of the 3D printed RAMBO grenade launcher required some machining and tumbling after being printed, the entire manufacturing process was still much faster than traditional methods. This speed could allow the military to supply soldiers with modifications and fixes for their weapons in just hours or days.

The barrel and receiver of the RAMBO grenade launchers took about 70 hours to 3D print, with a further five hours needed for machining. The post-processing stage involved the barrel being tumbled in an abrasive rock bath, and both parts undergoing Type III hard-coat anodizing—a process that traditionally made parts are also subjected to.

The researchers say that the powdered metal used to 3D print the RAMBO grenade launcher costs around $100 per pound. But with no scrap material wasted and no staff required to man the 3D printer, the money and labor saved with the process is significant, even if cost-cutting remains a lower priority than ensuring high functionality.

In addition to 3D printing the grenade launcher, the researchers also attempted to 3D print a munition, a M781 40 mm training round. 3D printing was used to create the windshield, projectile body, and cartridge case, with selective laser sintering (SLS) and other processes used to print the glass-filled nylon cartridge cases and windshields.

Both the 3D printed grenade launchers and munitions were remotely fired, for safety reasons. 15 test shots were fired with no sign of degradation: the grenade launcher did not show any signs of wear on the barrel, and the rounds achieved velocities of within 5% of those achieved with production-grade M781 rounds shot from a production-grade grenade launcher.

Although not part of their plan, the researchers ended up demonstrating just how useful 3D printing can be for rapidly amending a design. During testing, some cartridge cases of the 3D printed munitions were cracking, so the design was quickly modified and re-printed.

The RAMBO grenade launcher and 3D printed munitions were first seen at the 2016 Defense Manufacturing Conference. Although 3D printed weaponry is unlikely to find its way into soldiers’ hands in the immediate future, the successful testing of the creations shows great promise for defense-focused additive manufacturing.

Rumors of a fifth Rambo movie, tentatively titled Last Blood, have been rife since 2008.

Images & Source: U.S. Army For Life


美 육군 3D 프린트된 RAMBO 유탄 발사기
Writer : ronnlax,   Date : 2017-05-20

美 육군 3D 프린트된 RAMBO 유탄 발사기

미국 육군 군비연구소의 개발 및 기술센터 연구원들은 RAMBO (Rapid Additively Manufactured Ballistics Ordnance)라 불리는 3D 프린터로 출력된 유탄 발사기를 시험 발사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으로 첫 예산 책정을 하면서 국방비용을 크게 늘릴 것이라고 했습니다. 만약에 이대로 진행 된다면, 540억 달러가 미군에 지원에 될 것이고 대외 원조가 가장 큰 희생자가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한, 미술 기금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작년 12월 도널드 트럼프는 전쟁 영웅 람보의 역할을 맡은 실베스터 스탤론에게 그를 행정부에서 수석 예술 담당을 제안했으나 스탈론은 거절한 바 있습니다. 이 때문에 예술 예산에서 군대로 빨아 들여지는 수백만 달러가 더 발생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그러나 국방비 지출에 대한 미국 대통령의 약속과 함께 이탈리안계의 전쟁 영웅이 아닌 완전 새로운 종류의 람보가 등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3D 프린터로 출력된 유탄 발사기 말입니다.

예산이 발표되기 훨씬 전에 美 육군 군비 연구 개발 및 기술 센터의 연구원은 RAMBO라는 새 3D 무기 개발에 바빴습니다. RAMBO의 약자는 Rapid Addivetly Manufactured Ballistics Ordnance로 신속한 적층 제조 탄도 병을 나타냅니다. 실제로 3D 프린트된 이 유탄 발사기는 성공적으로 테스트되었으며 3D 프린트 무기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습니다.

이 3D 프린트된 유탄 발사기는 미국 육군 제조 기술 프로그램 및 America Makes와 협력하여 개발되었으며 직접 메탈 레이저 소결 3D 프린팅 기술을 사용하여 제작되었습니다. 주로 3D 프린트되는 무기는 일부의 부품만 3D 프린트하지만, RAMBO의 특징은 거의 전적으로 유탄 발사기의 모든 부품이 3D 축력되었다는 점입니다. M203A1 유탄 발사기의 모든 부분은 스프링과 잠금장치를 제외하고 전부 3D 프린터를 사용하여 제작되었습니다.

이번 3D 프린팅 연구의 목적은 제작 비용이나 자원을 절약하려는데 중점을 둔 것이 아닌 무기와 군수품을 실제 3D 프린팅 공정을 사용하여 만들 수 있는지의에 대한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었습니다. 실제 3D 프린트된 무기로 무기가 효과적으로 발사되는지 확인을 위한 테스트였습니다.

3D 프린트된 RAMBO 유탄 발사기의 알루미늄 받침대와 배럴이 출력 후 어느 정도 후가공과 텀블링을 필요로 했지만, 전체 제조 공정은 여전히 전통적인 제조법보다 훨씬 빨랐습니다. 이 속도는 군대가 단 몇 시간 또는 며칠 만에 군인에게 무기 수정 및 수리를 제공할 수 있게 합니다.

RAMBO 유탄 발사기의 배럴과 리시버는 3D 프린팅되기까지 약 70시간이 걸렸으며 가공하는데 5시간이 추가되었습니다. 후처리 단계에서는 연마제 암반에 굴리고 전통적인 부품 제조 공정과 똑같이 Type III 하드 코트 아노다이징을 거쳤습니다.

연구진에 의하면 RAMBO 유탄 발사기를 출력하는데 사용된 메탈 파우더는 파운드 당 약 100달러의 비용밖에 들지 않았습니다. 더불어 낭비되는 스크랩 자재가 전혀 없었고 3D 프린터를 관리해야 하는 직원이 별도로 필요하지 않아 절약되는 비용과 노동력이 상당했습니다.

이 연구원들은 RAMBO 유탄 발사기를 인쇄하는 것 외에도 M781 40mm 트레이닝 라운드 탄약을 3D 프린팅 하려고 시도 했습니다. 유리 섬유로 채워진 나일론 카트리지 케이스와 유리창을 이용하는데 사용되는 선택적 레이저 소결 (SLS) 방식의 3D 프린터를 사용했습니다.

앞서 3D 프린트된 RAMBO 유탄 발사기와 군수품은 모두 안전을 위해 원격 발사되었습니다. 총 15발의 테스트 샷이 발사되었고 마모의 흔적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3D 출력된 유탄 발사기 배럴에서 마모의 흔적은 보이지 않았고 40mm 트레이닝 라운드는 실제 프로덕션급의 M781 탄과 비교했을 때 5@\% 이내의 속도를 달성했습니다.

이번 실험을 통해 연구진은 3D 프린팅을 통해 신속하게 설계를 수정하고 실제로 얼마나 유용할 수 있는지 보여줄 수 있었습니다. 테스트 도중 3D 출력된 탄약에 금이 가거나 균열이 생기면 단지 디자인을 신속하게 수정하여 다시 출력했습니다.

RAMBO 유탄 발사기와 3D 프린트된 탄약은 2016년 DMC (국방 제조 회의)에서 처음 발표된바 있습니다. 지금 당장 3D 프린된 무기가 군인들의 손에 다가가기는 어렵지만 이번 테스트는 국방 중심의 3D 프린팅에 대한 큰 기대를 보여줍니다.

이미지 및 자료 출처 : U.S. Army For Life / http://www.3ders.org//articles/20170306-us-army-tests-rambo-a-3d-printed-grenade-launcher.html

Article By Benedict